본문 바로가기
Drawing

망설임, 냉정, 방관 Scruple, Coolness, Onlooking

by 하달리 2015. 12. 9.

망설임, 냉정, 방관  Scruple, Coolness, Onlooking
34×49cm B on paper  2007 10 19 4절 드로윙지 위에 4B 연필

 

To. XX선생님

선생님. 몸의 조각을 세 조각으로 나눈다면 과연 무엇으로 나눌 수 있을까요.

저는 망설임과 냉정과 방관으로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확신합니다. 저는 세 조각입니다. (그 세 조각들은 이제 각자 떨어져 나가려 하고 있습니다!)
선생님은 저를 미쳤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사실입니다!
이"것"들은 서로 떨어져 나가려 하고 있습니다.

저는 두렵습니다. 이 셋이 떨어져 나가고 나면 저는 껍질만 남을 겁니다. 아니.
아마도 추악한 과거가 담긴 지저분한 육신의 그릇만이 남는다고 해야 맞겠지요.

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선생님! 저를 도와주십시오.

 

- 당신의 도움을 구하는 YY로 부터.

 


 

T0. YY씨

 

안녕하십니까.

저는 XX의 냉정입니다.

그는 이미 비어 있는 상태여서 대답 할 수가 없군요.

 

부득이한 사정, 이해하시리라 믿습니다.

 

그럼 건강하십시오.

 

- 행운을 바라며. XX의 냉정.

 

 

 

 

 

 

'Draw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으로 가는길 The Road Home  (0) 2015.12.09
전리품 The Loot  (0) 2015.12.09
망설임, 냉정, 방관 Scruple, Coolness, Onlooking  (0) 2015.12.09
이등변삼각형 Isosceles Triangle  (0) 2015.12.09
숨바꼭질 Hide And Seek  (0) 2015.12.09
비상욕 Desire of Flying  (0) 2015.12.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