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 Said/Memento

Ashes To Ashes.

by 하달리 2020. 7. 14.

 

샤이닝, 자우림

 

지금이 아닌 언젠가, 여기가 아닌 어딘가,
나를 받아줄 그곳이 있을까?


가난한 나의 영혼을 숨기려 하지 않아도
나를 안아줄 사람이 있을까?


목마른 가슴 위로 태양은 타오르네.
내게도 날개가 있어 날아갈 수 있을까?


별이 내리는 하늘이 너무 아름다워, 바보처럼 나는 그저 눈물을 흘리며 서 있네.
이 가슴속의 폭풍은 언제 멎으려나.
바람 부는 세상에 나 홀로 서있네.

풀리지 않는 의문들, 정답이 없는 질문들. 
나를 채워줄 그 무엇이 있을까?


이유도 없는 외로움, 살아 있다는 괴로움.
나를 안아줄 사람이 있을까?


지금이 아닌 언젠가,

여기가 아닌 어딘가,


나를 받아줄 그곳이 있을까?

'H Said > Memen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ry rose has its thorn.  (0) 2020.08.12
That's not the beginning of the end  (0) 2020.07.30
Ashes To Ashes.  (0) 2020.07.14
나의 사랑스럽던 너의 눈가의 비들  (0) 2020.07.07
She might be Just around the corner waiting for me.  (0) 2020.06.04
Take on me, take me on  (0) 2020.05.21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