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H Said/Memento

I already did.

하달리 2016.08.04 12:14

 


Bach's Aria of the Goldberg variations, 6 times slower.

'Red Diner' from 'Hannibal(NBC) 213 OST"

 


I let you know me. See me. I gave you a rare gift. But you didn't want it.

나를 알게 해줬고, 보게 해줬어요. 당신에게 진귀한 선물을 줬는데, 당신은 원하지 않았군요.


Didn't I?

내가 그랬나요?


You would deny me, my life.

당신은 날 부정하려했어요. 내 삶을. 


Not your life, no.

목숨 까지는 아니에요.


My freedom then, you would take that from me. Confine me to a prison cell.

그렇다면 나의 자유를 가져가려 했군요. 날 감옥에 가두려고.





Do you believe you could change me, the way I've changed you?

날 바꿔 놓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나요? 내가 당신을 바꿔놓은 것처럼?


I already did.

이미 그렇게 했어요.





Fate and circumstance have returned us to this moment when the teacup shatters.

I forgive you, Will. Will you forgive me?

운명과 상황이 우리를 찻잔이 깨어지던 순간으로 되돌려 놓았군요.

난 당신을 용서합니다 윌. 당신도 날 용서해주겠습니까?


Don't, don't...
하지마.. 하지 마요..





You can make it all go away. Put your head back. Close your eyes.

Wade into the quiet of the stream.

다 놓아 버릴수 있어요. 머리를 뒤로 젖히고, 눈을 감아요. 

물살의 고요함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겁니다.




'H Said > Memen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Excuse me, while I disappear.  (0) 2018.03.15
To Every Captive Soul.  (0) 2016.09.10
I already did.  (0) 2016.08.04
노트  (2) 2015.12.30
So sublime, the chase to end all time  (0) 2015.12.17
La commedia e finita!  (0) 2015.12.1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