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 Said/Memento

오, 결국 이렇게나 쓰디쓰구나.

by 하달리 2015. 12. 13.

On The Nature Of Daylight + This Bitter Earth, Max Richter(Ft. Dinah Washington)

 

This bitter earth.

Well, what fruit it bears.

Well, what fruit it bears.

What good is love that no one shares.

이 쓰디쓴 지구.

글쎄, 어떤 열매가 맺힐까.

글쎄, 어떤 열매가 맺힐까.

아무것도 나누지 않는 사랑이 뭐가 좋을까.

 

And if my life is like the dust that hides the glow of a rose.

what good am I.

Heaven only knows.

내 인생이 장미의 빛을 가리는 먼지 같다면

내가 뭐가 대단하단 말인가.

하늘이나 알 일이지.

 

Lord, this bitter earth.

Yes, can be so cold.

Today you're young, Too soon, you're old

But while a voice within me cries.

세상에, 이 씁쓸한 세상.

그래, 괜찮을수도 있지.

지금 넌 어리지만 내 목소리가 울먹이는 사이에 금새 넌 늙어.

 

I'm sure someone may answer my call.

And this bitter earth may not.

난 누군가 내 부름에 응할거라 믿어.

이 지구가 씁쓸하지만은 않을거라고.

 

Oh, be so bitter after all.

오, 결국 이렇게나 쓰디쓰구나.

 

This bitter earth.

이 씁쓸한 세상.

'H Said > Memen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리 몬스터 BOX  (0) 2015.12.13
That's enough. That's enough.  (0) 2015.12.13
오, 결국 이렇게나 쓰디쓰구나.  (0) 2015.12.13
나의 아름다운 이방인.  (0) 2015.12.13
뭐든 좋으니, 내게 말해줘요.  (0) 2015.12.08
조각  (0) 2015.12.08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