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 Said/Memento

나의 아름다운 이방인.

by 하달리 2015. 12. 13.




Beautiful Stranger, 넬


Strange. I barely know you, but yet I feel deeply connected to you.

이상해. 너에 대해 거의 모르는데 벌써 너와 깊게 통하는 느낌이야.

Crave. I never had you, but yet I feel so lonely without you.

널 원해. 널 가진적이 없는데 벌써 너 없이는 너무 외로워.


Beautiful Stranger.

아름다운 이방인.


Safe. I barely know you, but yet I feel secure when I'm with you.

안전함. 너에 대해 거의 모르는데, 너와 함께 있으면 안전한 느낌이야.


Strange. I don't even know you, but yet I feel so strong and bold when I'm with you.

이상해, 난 널 알지조차 못하는데 너와 있으면 강해지고 단단해진 느낌이야.


Beautiful Stranger.

My Beautiful stranger.

아름다운 이방인.

나의 아름다운 이방인.



I know it sounds a little strange. but it will never be the same.

좀 이상하게 들릴테지만 절대 같을 순 없을거야.

It's like being locked up in a cage. It will never be the same.

우리에 갖힌 것 같아질거야. 절대 전 같지 않을거야.


Nothing's lost but I feel shamed and there ain't no one here to blame.

아무것도 잃은게 없는데 부끄러워. 누구도 탓하지 않는데 말야.


well, do you even know my name.

근데, 너 내 이름은 아니?


I was right there when you came.

네가 들어 왔을때 나 바로 거기 있었는데.


It will never be the same.

절대 전 같지 않을거야.

'H Said > Memen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at's enough. That's enough.  (0) 2015.12.13
오, 결국 이렇게나 쓰디쓰구나.  (0) 2015.12.13
나의 아름다운 이방인.  (0) 2015.12.13
뭐든 좋으니, 내게 말해줘요.  (0) 2015.12.08
조각  (0) 2015.12.08
_  (0) 2015.07.10

태그

댓글0